레트리카 팀의 안드로이드 개발자 아렌과 밥을 소개합니다!

Aren 아렌

만나서 반가워요. 아렌! 레트리카에서 일한 지는 얼마나 됐어요?

-레트리카와 함께한 지는 거의 2년이 다 되어갑니다. 처음 레트리카에 왔을 때, 저를 포함해서 9명이 있었어요. 제가 첫 안드로이드 개발자였고요. 제 첫 직장은 2012년에 ThinkReals라는 회사였는데, 거기서 앨런(레트리카 서버 개발자)을 만났어요. 앨런이 재밌을 것이라는 말에 레트리카에 오게 되었어요.

그렇군요..안드로이드 개발자가 된 배경에 대해 얘기해주세요!

-저는 어려서부터 수학을 좋아했어요. 고등학교 2학년 때, 대학교에 진학하면서 컴퓨터 공학과에 지원하였고 거기서 코딩을 배웠습니다.
안드로이드 개발자가 된 이유는 솔직히 제가 학생일 때 아이폰이랑 맥북은 비쌌어요. 그래서 윈도우로 주로 작업하는 안드로이드 개발자가 되었습니다. 하지만 지금은 일할 때 맥북을 씁니다. 개발은 안드로이드를 더 선호하는 편이에요! 나중에 해보고 싶은 거는 그래픽스나 이미지프로세싱을 해보고 싶어요.

레트리카에서 좋았던 일은 뭐가 있을까요?

-올해 4월에 안드로이드 팀의 새로운 맴버, 밥(Bob)이 함께했어요. 마음이 맞는 친구이고 일도 부드럽게 잘 해나가는 스타일이에요.
그리고 열정이 넘치고 재밌는 동료에요. 새로운 것을 배우려고 노력하는 모습도 멋있고 무엇보다 서로 마음이 맞는 것 같습니다.

 

Bob 밥

안녕하세요 밥!

밥의 하루에 대해 간단히 설명해주시겠어요?

-안녕하세요. 저는 안드로이드에서 디스커버를 담당하고 있습니다. 회사에 출근해서 전날 한 코드와 Commit을 확인하고 그날의 To do list를 계획합니다. 그리고 다른 동료들과 조율할 부분이 있는지 의견을 나눕니다. 그리고 전체적으로 공유할 부분은 점심 먹기 전 단체 데일리 때 공유합니다. 점심을 먹고, 오후에는 신나는 코딩을 합니다!

레트리카에 오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?

-다양하게 개발을 할 수 있어서예요. 게다가, 많은 사용자들이 제가 개발한 것을 쓸 기회가 있다는 것입니다. 예를 들어, 버전 5.0이 나왔을 때, 유저들이 디스커버를 즐기며 쓰는 것을 볼 때, 제 자신이 자랑스러웠어요!ㅎㅎ

아렌과의 co-working은 어때요?

-아렌은 제가 아는 안드로이드 개발자 중에 안드로이드에 대해 조예가 깊은 개발자입니다. 열정도 강하면서 일도 잘 해내는 동료입니다. 아렌의 유머러스한 부분 덕분에 친구처럼 잘 지냅니다ㅎㅎ.

아렌과 밥, 안드로이드 유저분들에게 하고싶은 말 있나요?

-여러분, 디스커버 많이 써주시고요. 의견도 저희에게 많이 보내주세요. 문제가 생기거나 흥미로운 부분이 있다면 저희에게 이메일 보내주세요!

Contact us here:
bob@retrica.co
aren@retrica.co